[평화 오디세이 2016] 한국 주춤하는 사이, 연해주에 공들이는 중국·일본 > 문화교육사업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사업안내 > 문화교육사업

[평화 오디세이 2016] 한국 주춤하는 사이, 연해주에 공들이는 중국·일본

By 한반도평화만들기    - 18-01-03 08:06    1,309 views

본문

최근 들어서는 러시아의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쳐 한국에 판매하는 가스관 사업이나 나진~하산 철도 연결 사업에 대한 투자가 추진됐지만 역시 실질 협력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태림 변호사는 “북핵과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미국과 유럽연합의 북한·러시아 제재 탓이 크지만 러시아 입장에선 한국이 소극적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러시아 사이에서 우물쭈물하는 사이 일본과 중국은 서둘러 러시아에 다가서고 있다. 중국은 지리적 근접성이 탁월하다. 성원용 학부장은 “중국은 육로로 연결되는 통로가 있어 연해주 우수리스크에 와서 농업활동을 자유롭게 하고 간다”고 말했다. 1860년 베이징조약 전에는 연해주가 중국 땅이었기 때문에 중국인에게 연해주는 익숙하다.

일본은 미국의 제재에 보조를 맞추고 있지만 물밑에선 민간기업 차원에서 수산업을 중심으로 활발한 협력을 벌이고 있다. 북극항로가 개발되면 일본은 핵심 수혜자가 되므로 러시아 극동 개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5월 소치를 방문해 푸틴을 비공개로 만났을 때도 양국 간 경협이 논의됐다. 이태림 변호사는 “일본은 연해주에 에너지·항만·공항·영농 분야에 걸쳐 전방위적인 투자 구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중·일 3국의 각축 속에 한국은 우회로를 찾아야 한다. 러시아에 불고 있는 한류를 이용한 접근도 좋다. 연해주에는 국내 화장품 업체가 대거 진출해 있고, 삼성 휴대전화와 LG 에어컨은 최고급 제품으로 팔려나가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연해주는 지리적으로 가깝고 한반도 통일 이후에도 투자 효과를 생각할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지리적 근접성을 생각하면 연해주를 사실상 내수 시장화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50db6ff340a8958537b562227108cac0_1549521961_8672.jpg



[출처: 중앙일보] [단독] 한국 주춤하는 사이, 연해주에 공들이는 중국·일본

[이 게시물은 한반도평화만들기님에 의해 2019-04-18 13:54:07 한반도포럼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글
인기글
한반도평화만들기

ADDRESS

서울시 성북구 성북로 148, 3층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

(전화) 02-3676-6001~4 (팩스) 02-742-9118

Copyright © koreapeace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